마이메뉴
실시간뉴스
 

부산 해운대서 집단 난투극 벌인 조폭 9명 검거 스포츠동아 24.05.29 11:11:20 18읽음

125166504.1.1.jpg
지난달 유흥가들이 밀집한 부산의 번화가에서 집단으로 폭력 다툼 뒤 도주했던 조직폭력배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집단 패싸움을 벌인 혐의(특수상해, 업무방해,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위반)로 A(30대)씨 등 조폭 9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5명을 구속하고 4명을 불구속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부산·경남지역 폭력조직배로 지난달 24일 새벽 부산 해운대구 한 주점에서 각각 다른 조직에 속한 조직폭력배들이 2대2로 마주치며 눈싸움을 벌인 게 사건의 발단이 됐다.

이후 다툼이 커져 각자의 조직원을 불러들이며 총 9명이 패싸움을 벌였고 싸움 과정에서 근처 건물의 유리문 등을 파손하고 흉기를 휘두르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이 출동하자 흩어진 뒤 서울 등으로 은신처를 옮겨 다니며 수사망을 피했다.

이에 경찰은 추적 전담팀을 꾸려 탐문 수사를 진행해 도피 중인 조직원들이 숨어 지내는 서울 종로구 호텔 등의 은신처를 찾아냈다. 그 결과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한 호텔에서 피의자 2명을 검거했다.

박노준 해운대서 형사2과장은 “구속되지 않은 다른 싸움 가담자 4명의 조직 가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보강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도주범들에게 은신처와 차량 등을 제공해 범인 도피 혐의가 있는 조력자 1명도 조직 가담 여부 등을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20~30대 조폭들의 일탈 행위가 빈번히 일어나고 있어 이들에 대한 범죄첩보 수집과 집중 단속을 전개할 예정”이라며 “폭력조직의 범죄 척결을 위해 형사기동대 중심으로 수사 전담 인력을 보강하고 유흥가 주변 순찰 활동을 강화해 조폭 발호 분위기를 제압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 | 김태현 기자 localbuk@donga.com

기사등록시간: 2024-05-29 10:37:00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