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실시간뉴스
 

KT,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 개발…도시민 삶의 질↑ 스포츠동아 24.05.29 11:11:19 13읽음

125152596.1.1.jpg
KT는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 정보를 활용한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데이터는 서울시에 제공해 혁신정책 수립 지원에 쓰인다.

이번에 공개한 데이터는 KT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통계청, 수도권 내 3개 연구원과 협력한 결과로, 지역을 포괄한 데이터를 개발해 상시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시도다. 기존의 ‘서울 생활이동 데이터’보다 범위를 넓힌 것이 특징이다. 서울과 경기, 인천 각 시도 안에서의 이동은 물론 시도 경계를 넘어 수도권 내에서 이동하거나, 수도권이 출발지이거나 도착지인 모든 사람들의 이동을 집계한다.

KT의 휴대전화 통신 시그널 데이터를 기반으로 도시민들의 이동을 기지국 단위로 집계하고, 서울 포함 수도권 전역을 읍면동(1182개)보다 더 세밀한 총 4만1000여 개 구역(250m 격자 단위)별로 20분 단위 이동을 추계하는 방식으로 산출했다.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는 앞으로 통근·통학 시간 단축을 위한 교통 인프라 개선, 버스노선 최적화, 청년주택 입지선정, 광역 도시공간 재설계 등 도시민의 삶의 질과 직결되는 교통·주택·광역도시계획 정책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최준기 KT AI사업본부장(상무)은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는 민·관·연 협력으로 성과를 창출한 사례다”며 “생활이동 데이터가 안전하고 편리한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는 데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명근 스포츠동아 기자 dionys@donga.com

기사등록시간: 2024-05-29 10:00:00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