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실시간뉴스
 

김혜윤 “변우석과 키스신 多 많이 긴장, 민망했고 떨렸다” [DA:인터뷰③] 스포츠동아 24.05.29 09:11:17 111읽음

수정[아티스트컴퍼니] 김혜윤 배우 프로필 (2).jpg
수정[아티스트컴퍼니] 김혜윤 배우 프로필 (5).jpg
안방극장 1열을 장악하고 불치인 ‘월요병’까지 잊게 만든 화제의 인기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시청자들을 ‘선친자(‘선재 업고 튀어’에 미친 자)’로 만든 일등공신, 배우 김혜윤을 만났다.

tvN 월화 드라마로 방영된 ‘선재 업고 튀어’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 그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타임슬립 쌍방 구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김혜윤은 최애의 운명을 바꾸려 다시 19살이 된 임솔을 열연했다. 타임슬립 설정상 10대부터 20대, 30대 임솔을 직접 연기한 김혜윤은 다양한 시간대의 임솔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선재 업고 튀어’ 작가와 감독이 캐스팅 당시 확신한 대로 김혜윤이 아닌 임솔은 상상하기 힘들 정도. 김혜윤 특유의 햇살 같은 에너지와 믿고 보는 연기력이 어우러지면서 더욱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가 완성됐다.

김혜윤은 3년의 기다림 끝에 제작됐다는 ‘선재 업고 튀어’에 어떻게 합류하게 됐을까, 가장 기억에 남는 명대사는 무엇일까, 키스신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변우석과 연기하다가 실제로 설렌 적은 없었을까.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종영 전날인 27일 오후 김혜윤이 있는 곳으로 부지런히(?) 달려갔다. 이하 김혜윤과의 일문일답.

→인터뷰②에서 계속.

Q. 상대 배우였던 변우석과 키스신이 정말 많았다. 중후반부에는 매회 애정신이 있었다.

A. 애정신이 이렇게 많은 작품은 나도 처음이다 보니까 좀 많이 긴장했다. 감독님이 정말 디테일하게 설명해주시고 그런 포인트로 촬영해주셔서 다행히 예쁘게 잘 나왔다. 잘 나온 건 감독님의 효과가 컸다.

변우석 오빠는 어땠을지 모르겠지만 나는 굉장히 민망하기도 하고 긴장도 되고 떨렸다. 민망해서 정확하게 못 보겠더라. 여러 감독님들이 성화에 힘입어 만들어진 장면들이다.

Q. 예쁘게 나왔다고 생각하는 신이 있는지.

A. 인혁이네 고향집에서 나란히 누워서 이야기하는 장면이다. 서로에게 마지막이라고 생각해서 하는 말이다 보니 감정도 제일 깊었을 때다. 단순히 대학생들의 사랑을 넘어서 운명과 삶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내뱉은 장면이라고 생각했다.

Q. 14회 관람차에서 선재가 ‘사랑을 잃었으니 새드 엔딩’이라고 할 때 솔이는 ‘사랑하는 사람을 지켰으니 해피 엔딩’이라고 말한다. 김혜윤이 생각하는 14회까지의 ‘솔선재’는 새드엔딩인가 해피엔딩인가.

A. 나 또한 솔이의 입장이다. 모르는 사이가 됐지만 선재를 살렸으니까 해피엔딩이다. 살아있으니까. 정말 좋아했던 사람이고 최애라면 나라도 그렇게 했을 것 같다.

Q. 종영 전 인터뷰를 진행하는 현재로서는 ‘선재 업고 튀어’의 엔딩을 알 수 없다. 엔딩이 마음에 드는지 궁금하다.

A. 내가 생각했을 때는 솔이와 선재에게 최고의 결말이라고 생각한다. 처음에 대본의 결말이 나오지 않았을 때 작가님께 ‘둘이 행복해지겠죠?’ 여쭤봤더니 작가님이 ‘로코는 해피엔딩’이라고 하셨다. 나는 솔이를 오래 보고 솔이로 오래 살아서 그런지 앞으로는 행복한 길만 펼쳐지게끔 엔딩이 그러졌다. 나는 만족스럽지만 시청자분들은 어떻게 받아들이실지 모르겠다.

Q. 임솔을 떠나보내며 한 마디 전한다면.

A. 솔이가 앞으로 꽃길만 걸었으면 좋겠다. 굉장히 다사다난한 사건이 많아서 많이 울었는데 앞으로는 웃을 일만 있었으면 좋겠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Q. ‘선재 업고 튀어’ 다음 행보가 궁금하다.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나 장르가 있나.

A. 매번 바뀌겠지만 스스로 한계가 어디까지일지 궁금하다. 해보고 싶은 것도 너무 많아서 하나만 고르기 어렵지만 직업이 있는 캐릭터였으면 좋겠다. 지금까지는 작품에서 직업을 제대로 가져본 적이 없다. ‘선재 업고 튀어’에서도 잠깐 영화사 직원 되긴 했지만.

영화 ‘불도저를 탄 소녀’에서 맛보기로 액션을 해본 적 있다. 물론 매우 힘들었고 잘하진 못했지만 재밌었다. 다시 한번 액션을 진득하게 해보고 싶다. 엉뚱한 역할도 해보고 싶다.

Q. 배우로서 앞으로 어떻게 기억되고 싶나.

A. 전에는 ‘믿고 보는 배우’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했는데 최근에 ‘김혜윤 아니었으면 안 됐다’는 반응을 보고 굉장히 뿌듯했다. 감사했고 배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베스트 원’보다는 ‘원리 원’이 되고 싶다.

정희연 동아닷컴 기자 shine2562@donga.com
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기사등록시간: 2024-05-29 08:00:00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