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실시간뉴스
 

피투성이가 된 연회장…현종, 참담한 눈빛 포착 (고려거란전쟁) 스포츠동아 24.03.01 15:11:03 56읽음

AVSAVS.jpg
‘고려거란전쟁’의 동북면 정예병들이 역도들을 척살하기 위해 목숨을 건다.

오는 2일 토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공영방송 50주년 특별 기획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거란전쟁’(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 김한솔, 서용수/ 제작 몬스터유니온, 비브스튜디오스) 29회에서는 무신 정변을 일으킨 김훈(류성현 분)과 최질(주석태 분)이 외나무다리 끝에서 만난다.

앞서 현종은 개경을 혼란에 빠트린 역도들을 처단하기 위해 계획을 세웠다. 그는 거란 황제 친조를 강요하는 최질(주석태 분) 등 반란군과 함께 거짓 친조를 이행하기로 결심하는가 하면 서경 연회에서 역도들을 척살하라는 명령을 내리는 등 안방극장에 짜릿한 한방을 날렸다.

29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동북면 정예병들이 역도들을 척살하기 위해 목숨 건 혈투를 벌이는 모습이 담겨 있다.

240301-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거란전쟁] 동북면 정예병, 현종 척살 명령에 역도 기습 목숨 건 혈투 .jpg

현종은 김종현(서재우 분), 양협(김오복 분) 등과 연회장 한가운데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동북면 정예병들을 바라보고 있다. 예상치 못한 황제의 역도 척살 명령에 당황한 최질은 모든 계획이 물거품이 되어 버릴지 모른다는 두려운 생각에 사로잡힌다.

반란군과 무신 정변의 뜻을 함께했던 김훈은 군사들의 혈투를 지켜보던 중 자리에서 일어나 최질에게 다가간다.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김훈은 자신을 향해 칼을 휘두르는 최질과 맞선다. 지채문(한재영 분) 역시 이날만을 기다렸다는 듯 온힘을 다해 역도들과 격렬한 결투를 벌이는 등 과연 김훈, 최질의 난이 어떤 최후를 맞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공영방송 50주년 특별 기획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거란전쟁’ 29회는 내일(2일) 토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기사등록시간: 2024-03-01 14:46:00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