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실시간뉴스
 

송혜교·서경덕, 삼일절 맞아 ‘의병장 윤희순’ 국내외에 알린다 스포츠동아 24.03.01 12:11:03 22읽음

윤희순영상-2.jpg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의기투합해 여성 최초의 의병장 '윤희순' 영상을 다국어로 제작해 국내외에 공개해 눈길을 끈다.

이번 영상은 서 교수가 기획하고 송혜교가 후원했으며, 한국어 및 영어 내레이션을 각각 입혀 제작해 국내외 누리꾼에게 널리 전파중이다.

영상의 주요 내용은 우리 민족의 독립정신 모태는 바로 '의병'이라는 점과 여성 최초 의병장인 윤희순의 삶을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특히 8편의 의병가와 4편의 경고문으로 시작한 항거는 '안사람 의병단'을 조직하고, 향후 서간도로 망명한 후 학교를 설립하는 등 생애 마지막 순간까지의 항일운동을 재조명했다.

윤희순영상-1.jpg

영상을 기획한 서 교수는 "대중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재조명하고 국내외에 널리 소개하고자, 지난해 정정화 영상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윤희순 영상을 제작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향후 삼일절마다 여성독립운동가들에 관한 다국어 영상을 '시리즈'로 제작해 국내외로 꾸준히 알려나갈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현재 유튜브 뿐만 아니라 각 종 SNS로 전파중이며, 특히 전 세계 주요 한인 및 유학생 커뮤니티에도 영상을 공유해 널리 알리고 있다.

한편 이들은 지난 13년간 대한민국 기념일에 맞춰 해외에 남아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독립운동가 부조작품 등을 35곳에 기증해 왔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기사등록시간: 2024-03-01 11:36:00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