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검색
실시간뉴스
 

경찰, 최강욱 휴대폰 확보…한동훈 개인정보 유출 의혹(종합) 더팩트 23.06.05 16:32:26 20읽음


지난달 30일 MBC 기자·보도국·국회 사무처 영장 집행

한동훈 법무부 장관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위해 의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남용희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위해 의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압수수색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최 의원 자택 인근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휴대전화 1점을 확보했다. 다만 자택은 영장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최 의원실에도 수사관을 보내 영장을 집행했다.

다만 현재까지 최 의원은 참고인 신분이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MBC 기자 임모 씨와 MBC 사옥 보도국, 국회 사무처를 압수수색했다. 임 기자 사무실 자리를 수색하겠다며 보도국에 수사관을 보냈으나 노조 측과 대치를 했고, 자리를 확인한 뒤 압수물이 없다고 보고 철수했다.

이번 수사는 무소속 김민석 서울 강서구의회 의원이 지난해 4월 서모 씨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김 의원은 본인 명예훼손으로 서 씨를 고소했는데, 합의 과정에서 서 씨가 의정 활동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한 장관 국회 인사청문회 자료를 건넸다는 것이다.

직접수사에 나선 서울경찰청은 자료 경로를 추적하고 최 의원 측과 임 기자, 야권 성향 유튜버 심모 씨, 서 씨 등에게 자료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자료에는 한 장관과 그 가족 주민등록초본과 부동산 매매계약서 등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 씨는 김 의원에 "민주당 측과 일을 했었다"라고 말했고 경찰은 서 씨와 심 씨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의원실을 찾으며 "이런 식으로 장난을 치는 것은 이제 대가를 치러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bell@tf.co.kr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