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검색
실시간뉴스
 

김시덕, "택시 기사 폭행 40대 개그맨 아니다" 해명  더팩트 23.05.28 20:10:21 518읽음


28일 인스타그램에 지인과 대화 내용 캡처 공개

개그맨 김시덕이 \
개그맨 김시덕이 "기사에 나오는 40대 개그맨 김씨 저 아니에요"라고 직접 해명했다. /김시덕 인스타그램 캡처

[더팩트|원세나 기자] 개그맨 김시덕이 택시 기사를 폭행하고 택시 안에서 난동을 피운 40대 개그맨으로 오해받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김시덕은 28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기사에 나오는 40대 개그맨 김씨 저 아니에요"라는 글과 함께 지인과 나눈 대화 내용을 캡처해 게재했다.

공개된 대화에서 김시덕의 지인은 "친구야 내가 가장 힘들 때 내 옆에 있어 준 놈이 너 아니냐. 세상 사람들이 다 너 욕해도 나는 네 편이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면서 "기사 난 거 네 아니지. 아닐 줄 알았다. 나는 아니라고 하는데 딴 애들이 하도 주변에서 그러더라"라고 했다. 그러자 김시덕은 "무슨 소리냐", "연락하지 마라"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더불어 김시덕은 캡처 화면 위에 "데뷔 23년 차 무전과자입니다"라는 글을 더했다.

앞서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법 형사4단독 최해일 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폭행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40대 개그맨 김 씨에게 최근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3월 29일 새벽 용인시 한 도로에서 60대 택시 운전기사 B씨가 운행하는 택시 뒷자리에 탑승한 뒤 욕설을 하고 조수석을 여러 차례 발로 차는 등의 위협적 행동을 해 기소된 바 있다.

또한 같은 해 3월 18일 자신이 운영하는 엔터테인먼트 사무실 부근에서 50대 직원 C씨를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개그맨이 누구인지 추측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네티즌들은 해당 개그맨이 '김씨'라는 것을 두고 여러 개그맨을 지목했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