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검색
실시간뉴스
 

[76th 칸 영화제] 쥐스틴 트리에, 황금종려상 수상...역대 세 번째 女 감독(종합) 더팩트 23.05.28 12:00:05 73읽음


"메르시 보꾸"...송강호,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등장
블랙핑크 제니→에스파, 칸 빛낸 K-POP


쥐스틴 트리에 감독의 'Anatomy of a Fall'이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품에 안았다. /칸=AP 뉴시스 제공
쥐스틴 트리에 감독의 'Anatomy of a Fall'이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품에 안았다. /칸=AP 뉴시스 제공

[더팩트|박지윤 기자] 쥐스틴 트리에 감독의 'Anatomy of a Fall(아나토미 오브 어 폴)'이 칸 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쥐었다.

27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렸다. 이날 쥐스틴 트리에 감독은 1993년 제인 캠피언 감독의 '피아노'와 2021년 줄리아 뒤쿠르노 감독의 '티탄'에 이어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세 번째 여성 감독이 됐다.

'Anatomy of a Fall'은 한 소설가가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되고 유일한 목격자로 앞을 볼 수 없는 그의 아들이 지목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잔드라 휠러가 주연을 맡았으며 스완 아를로드, 앙투안 라이나 르츠 등이 출연했다.

심사위원대상은 조너선 글레이져의 'The Zone of Interest(더 존 오브 인터레스트)'가, 심사위원상은 핀란드 아키 카우리스마키 감독의 'Fallen Leaves(폴른 리브스)'가 받았다.

베트남계 프랑스인 감독 트란 안 홍은 감독상을,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Monster(몬스터)'로 각본상을 품에 안았다.

남우주연상은 빔 벤더스 감독의 'Perfect Days(퍼펙트 데이스)'에 출연한 일본 배우 야쿠쇼 코지, 여우주연상은 튀르키예 누리 빌게 제일란 감독의 'About Dry Grasses(어바웃 드라이 그래시스)'의 메르베 디즈다르에게 돌아갔다.

배우 송강호는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바른손 제공
배우 송강호는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바른손 제공

특히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송강호가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나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객석을 향해 손을 흔들며 무대에 오른 송강호는 "메르시 보꾸"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영광된 자리에서 여러분께 인사를 드리게 돼 기쁘다. 배우나 예술가의 삶을 생각해 보면 기쁨과 고통의 시간이 공존하는 것 같다"며 "이 무대 위의 기쁨을 위해서 그토록 긴 시간의 고통을 인내하고 견디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오늘 수상한 모든 분에게 경의를 바친다"고 전했다.

칸 국제영화제는 세계 3대(칸·베를린·베니스) 영화제 중 하나로, 지난 16일에 개막해 27일까지 프랑스의 남부 휴양지 칸에서 개최됐다.

올해 한국 영화는 트로피를 겨루는 경쟁 부문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김지운 감독의 '거미집'과 김창훈 감독의 '화란', 유재선 감독의 '잠', 김태곤 감독의 '탈출: PROJECT SILENCE', 홍상수 감독의 '우리의 하루' 등 총 다섯 편의 장편 영화가 다양한 부분에 진출해 전 세계 관객들과 만났다.

또한 블랙핑크 제니는 연기 데뷔작인 미국 HBO 드라마 'THE IDOL(디 아이돌)'로, 에스파는 K-POP 그룹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에스파는 24일 경쟁 부문 초청작 '더 포트-AU-FEU' 공식 상영회를 앞두고 펼쳐진 레드카펫에 브랜드 쇼파드 글로벌 앰버서더의 자격으로 참석했다.

뿐만 아니라 로제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Monster' 시사회 전 레드카펫을 밟았고, 리사와 방탄소년단 뷔 등은 자신이 앰버서더로 활동하고 있는 브랜드의 초청을 받아 행사에 참석하며 K-POP을 향한 전 세계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