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검색
실시간뉴스
 

가수 진성, 선배 강진 앞에선 '막내'…야간업소 시절부터 '형님' 더팩트 23.05.26 11:04:33 168읽음


'귀염뽕짝 원정대'서 국보급 트리오, 노사연X강진X진성
강진 "어떤 가수들보다 친근감과 정이 많이 가는 후배"


가수 진성이 TV CHOSUN의 새로운 음악 여행 프로그램 '귀염뽕짝 원정대'에서 강진 노사연과 쌓은 오랜 인연을 공개한다. /TV CHOSUN '귀염뽕짝 원정대'
가수 진성이 TV CHOSUN의 새로운 음악 여행 프로그램 '귀염뽕짝 원정대'에서 강진 노사연과 쌓은 오랜 인연을 공개한다. /TV CHOSUN '귀염뽕짝 원정대'

[더팩트ㅣ강일홍 기자] 60대 중반 나이가 됐음에도 '영원한 막내'로 불리는 이유가 뭘까? 가수 진성이 TV CHOSUN의 새로운 음악 여행 프로그램 '귀염뽕짝 원정대'에서 강진 노사연과 쌓은 오랜 인연을 공개한다.

진성은 6월 2일(금) 밤 10시 첫 방송 되는 '황혼 육아'에 코너에서 노사연 강진과 국보급 꿀성대 트리오로 나선다.

'선배 라인'으로 나선 노사연X강진X진성은 50여 년 나이 차이가 나는 '미스터트롯2' 출신의 '후배 라인' 황민호X서지유X조승원, 그리고 '홍일점 후배' 오지율과 함께 떠나는 친환경 우정 여행을 그린다. 또 이들의 사이를 매끄럽게 이어줄 만능 일꾼으로 이수근&우주소녀 수빈이 나선다.

여행을 앞두고 뜻밖에도(?) '선배 라인' 중 막내로 밝혀진 진성은 "푸근한 고향 형님, 고향 누나 같다"며 선배들과의 오랜 인연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강진에 대해 진성은 "강진 선배님은 제가 무명 때 야간업소를 전전하면서 만났던 분"이라며 "굉장히 친형 같은 느낌이 들고, 거리낌이 없어서 프로그램을 같이 한다는 것 자체가 크나큰 행복"이라고 설명했다.

노사연에 대해서는 "목소리 색깔 자체가 저하고 비슷한 면이 있는 분"이라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그는 "노사연 선배님이 대학가요제에서 처음 '돌고 돌아가는 길'을 불렀을 때 깜짝 놀랐다"며 "정말 노래 잘하시는 분"이라고 노사연의 열렬한 팬임을 인증했다.

'홍일점 선배'이자 선배 라인 중 둘째인 노사연 역시 "진성 씨와는 '미스터트롯'에서 마스터를 같이 했고, 두 분 다 라디오 진행할 때 많이 봐서 잘 알고 있다"며 오랜 기간 이어온 인연을 소개했다.

고참 선배이지만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4차원 면모를 자랑하는 강진은 "진성은 무명 가수 때부터 무대에 같이 선 사이라 늘 응원하고, 어떤 가수들보다도 친근감과 정이 많이 간다"고 진성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강진은 또 노사연에 대해 "남편인 이무송 씨와도 친분이 있고, 제 아내와 노사연 씨도 친분이 있어서 서로 경조사를 챙기는 사이로 가깝다"며 부부끼리의 친분도 설명했다.

eel@tf.co.kr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