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검색
실시간뉴스
 

'논란' 황영웅, 새 소속사 더우리엔터와 정식 매니지먼트 계약 더팩트 23.03.31 17:37:36 600읽음


더우리엔터 측 31일 입장문 내 "3월20일자로 정식 계약"
'불타는 트롯맨' 경연 당시엔 신생기획사 파인엔터 소속


더우리엔터 측은 3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
더우리엔터 측은 3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황영웅 씨는) 2023년 3월 20일부로 더우리엔터테인먼트가 정식 계약서상 매니지먼트를 맡게 됐다"며 배경 설명을 내놨다. /'불타는 트롯맨' 캡처

[더팩트ㅣ강일홍 기자] "황영웅 씨는 '불타는 트롯맨'에서 하차한 지 보름 가량 지난 지난 3월20일자로 정식 매니지먼트 계약서를 쓰고 소속 아티스트가 됐다."

더우리엔터테인먼트(대표 김양재)가 트로트가수 황영웅의 소속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더우리엔터 측은 3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황영웅 씨는) 2023년 3월 20일부로 더우리엔터테인먼트가 정식 계약서상 매니지먼트를 맡게 됐다"며 배경 설명을 내놨다.

더우리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황영웅은 2021년 11월 고복수 가요제 입상을 계기로, 여러 지방공연을 유치하던 기획사 관계자의 눈에 띄어 인연을 맺게 됐다. 이후 더우리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신분으로 한동안 생활하기도 했다.

당시 이미 소속된 신인 가수가 많았던 회사 내부의 사정상 더우리엔터테인먼트 이사와 고향 선후배 사이이던 파인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황영웅을 소개했고, 이로써 황영웅은 더우리엔터테인먼트가 아니라 신생사인 파인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고 '불타는 트롯맨'에 참가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황영웅은 학폭논란에 휩싸인 뒤 '불타는 트롯맨' 최종 결선 8인에 압도적 1위로 통과한 직후 지난 3일 하차했다. 더우리엔터 소속 가수가 심사위원 석에 앉아있다는 이유로 '황영웅 봐주기 불공정 시비' 논란이 번지기도 했다. 당시 방송 제작진은 황영웅의 소속은 파인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이 신생 기획사가 법인등기가 안된 것으로 알려지며 '위장 소속' 등 진위 여부에 또다른 논란이 일기도 했다.

뒤늦게 정식 계약서를 쓰고 소속가수로 받아들인 배경에 대해 더우리엔터 측은 "논란이 불거진 뒤 가수 매니지먼트 경험이 부족한 신생 기획사에서 이 문제들을 대응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판단해 파인엔터테인먼트 측이 황영웅씨에게 계약 해지를 요청했고, 더우리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매니지먼트를 맡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황영웅이 애초 더우리엔터테인먼트와 전혀 관련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불타는 트롯맨' 경연 중에는 소속 가수가 아니어서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 표명 등 어떤 것도 개입할 권한이 없었다"면서 "사전에 어떤 커넥션도 없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설명했다.

계약 사실을 공지하며 새로운 소속사임을 공식적으로 밝힌 더우리엔터테인먼트는 "정식 계약이 체결된 3월 이후 황영웅 씨의 이슈에 대해 다각적으로 면밀히 파악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일이 수년이 지난 일이고, 당사자가 아닌 제3자에 의한 제보인 경우가 많아 사건의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는 점 양해 말씀을 구한다"면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해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약속했다.

eel@tf.co.kr



[인기기사]

· [TF기획·목장갑 인생②]내 몸과 톱날 사이 30cm…사용법 교육은 10초

· '리더십 표류' KT…"비상경영 최소 5개월"

· [엔터Biz] '주총 D-DAY' SM, '카카오 대관식' 열리나…이수만 참석 여부도 관심

· 대부업 철수 속도 내는 OK금융…최윤 회장 꿈 '종합금융그룹' 올라서나

· 로또 1등 22억 '둘' 나왔지만, '한 명 찾고 다른 한 명 미수령'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