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실시간뉴스
 

김남주 눈물, 남편 김승우 보며 父 부재 체감 “스스로 불쌍해” (유퀴즈) 스포츠동아 24.02.28 23:11:03 78읽음

Cap 2024-02-28 22-35-28-199.jpg
Cap 2024-02-28 22-10-12-921.jpg
Cap 2024-02-28 22-17-53-620.jpg
Cap 2024-02-28 22-35-30-281.jpg
김남주 눈물, 남편 김승우 보며 父 부재 체감 “스스로 불쌍해” (유퀴즈)

배우 김남주가 아버지의 부재를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는 드라마 ‘원더풀 월드’ 주연 배우 김남주가 출연했다.

경기도 시청에서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다 우연한 기회로 미스코리아에 출전, 배우로 데뷔하게 됐다는 김남주. 그는 “시청에서 토지대장 떼어주는 미스김이었다. 커피 타고, 마포 걸레질을 하다가 ‘이 길은 내가 길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어머니께 전문대라도 보내달라고 해서 무용과를 갔다가 인생이 열린 것”이라고 밝혔다.

김남주는 “어릴 때부터 돈을 벌어야 했다. 탤런트라는 타이틀이 있으면 광고료를 더 많이 받을 수 있어서 어머니가 탤런트 원서를 가져다주셨다. 나는 배우를 한다는 게 많이 겁이 났다. 넓은 세상에 던져지는 느낌이라 두려웠는데 어머니는 용기를 주셨다. 지금 생각해보면 어머니의 욕망이 더 컸던 것 같다. 용기를 주시니까 잘 할 수 있나 싶은 마음으로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아버지가 단역 배우셨는데 내가 세 살 때 돌아가셨다”면서 “불우한 유년시절을 보냈다. 인형 눈 붙이는 일이라도 해볼까 했는데 그건 정말 돈이 안 되더라. 그래서 시청에 취직했던 것”이라며 “돌아보면 나를 통해 아버지의 꿈을 이루고 계신 것 아닌가 싶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많이 도와주시는 것 같다”고 눈물을 흘렸다.

김남주는 가정적인 김승우를 보며 고마운 마음과 함께 서글픈 감정도 든다고. 그는 “김승우 씨가 아이들과 여행을 다니고 그런 모습을 보면 기쁘기도 하고 부럽기도 하다. 내가 받지 못한 아빠의 사랑을 아이들에게 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아빠의 존재 자체가 아이들에게 엄청나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라며 “행복한 가정을 제공하고 지켜줄 수 있고 제공하고 있다는 것에 뿌듯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한 번도 받은 적 없는 사랑이지 낳나. 김승우 씨가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준다고 딸아이를 데리고 나갈 때 ‘와 좋겠다’고 하지만 나는 아빠라는 존재가 한 번도 있어본 적이 없어서 라희(딸)의 기분을 모른다. 그럴 때 내 자신이 조금 불쌍하다. 아빠의 기억이 없다는 게…. 그래도 나에게 기회와 능력을 주셨으니까. 이승에서 못 해주신 거 하늘나라에서 훨씬 더 많이 해주시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김남주는 어머니에 대해 “강한 모성애를 가지고 계신다. 서른셋에 혼자가 되셨다. 주변에서 고아원에 주라고 했는데 살아도 같이 살고 죽어도 같이 죽겠다고 우리를 키우셨다. 내가 가진 열정, 악착같음, 최선을 다하는 게 어머니의 모습이었던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희연 동아닷컴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사등록시간: 2024-02-28 22:44:00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