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검색
실시간뉴스
 

윤희근 "경찰 성비위 엄정 대처…즉시 직무배제" 더팩트 23.05.26 11:15:05 13읽음


민주노총 집회엔 "법률, 권한따라 대처"…기동대 포상확대 방침

윤희근 경찰청장은 최근 잇따른 경찰 내 성비위에 강도 높은 대처를 주문했다. /남용희 기자
윤희근 경찰청장은 최근 잇따른 경찰 내 성비위에 강도 높은 대처를 주문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윤희근 경찰청장은 최근 잇따른 경찰 내 성비위에 강도 높은 대처를 주문했다.

윤 청장은 26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에 참석해 "성범죄 등을 예방하고 단속해야 할 경찰이 비위행위를 저지르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찰청은 비위가 발생한 관서에 대해선 긴급현장점검과 조직문화진단을 할 예정이다. 비위 행위자는 신속히 직무에서 배제해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지휘관과 중간관리자가 기본업무를 상시 점검하는 등 책임을 강화하고, 채용과 교육단계부터 인성검사와 생활지도로 부적격자를 걸러낼 방침이다.

윤 청장은 '기본과 원칙 중심의 조직문화' 구현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윤 청장은 민주노총 등의 집회에 대한 엄정 대응도 주문했다. 불법집회나 시위에 대해서는 현장 해산 조치를 적극 검토하고, 신속하고 단호하게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집회관리를 전담하는 기동부대에는 장비지원이나 포상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윤 청장은 "많은 국민들이 수시로 겪는 고통과 불편에 눈감지 안고 정정당당하게 법을 집행하는 것이야말로 경찰을 경찰답게 하는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 불법집회나 시위 등에 대해서는 경찰에게 주어진 법률과 권한에 따라 엄정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sejungkim@tf.co.kr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