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익명톡
 

트로트에 푹 빠져드네요 익명 23.10.27 22:18:18 332읽음

몇년 전부터 유독 트로트가 좋게 느껴지더라고요. 저는 사실 서태지 세대이긴 한데, 나이가 들어서 그런 것 같기도해요.

 

확실히 듣다보면 정신적으로 피곤해지지 않고 몸이 나르진해지는 그러한 매력이 있어서 그런지 더욱 더 듣게되더라고요. 아무래도 젊었을때는 빠른 템포에 박력 넘치는 음악이 좋았다면, 이제는 확실히 심신이 편안한 음악을 더욱 더 선호하게 되는 것 같아요.

그리고 이번 미스트롯3 투표는 온라인, 문자로 기존과 동일하게 진행될 것 같고요. 진행은 김성주가 할 것 같고, 심사위원 마스터 정보는 아직 부정확하지만 장윤정을 비롯해 기존에 핵심 멤버들은 다 출연하지 않을까 싶어요.
상금도 1억 정도는 될 것 같고 100명의 참가자가 참가하지 않을까 싶어요,.
 
요즘 클래식에도 좀 빠져있어서 듣고있는데 마음이 차분해지는 것 같아서 아주 좋은 것 같아요.
그리고 12월에는 미스트롯3 투표 방송이 진행된다고 하네요. 정확한 일정이 나오진 않았지만 12월 초에 나오지 않을까 싶어요. 아무래도 연말에 시작하기엔 시청률 빼길 것도 많고, 시작 자체가 좀 애매하기도 하니깐요.

아마 연말에 미스트롯3 투표를 시작해서 1주 정도 휴방(연말이니깐)하면서 기간을 좀 더 길게 가져갈 것 같기도한데, 총 12부작이지만 제 생각엔 13부작 정도의 방송 길이가 예상되기도 하네요. 그래도 오랜만에 즐겁게 볼만한 프로가 또 나와줘서 좋네요.
 
이번에 임영웅 티켓 구매하려고했었는데 서울 티켓 구매하려다 포기했네요. 너무 사용자가 많이 몰려서 (300만명인가??) 구입할 수가 없더라고요. 아마 중고로 파는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은데, 중고 장터가보니 가격 2배 넘게 불러서 결국 포기했네요. 자리가 좋으면 3배도 부르던데 지금은 어떻게됬는지 모르겠네요.

미스트롯3 결승 투표  후 우승자가 결정되면 전국 투어를 할 것 같아요. 이떄 한번 경쟁이 적은 지역으로 노려볼까 생각중이긴한데 가능할지 잘 모르겠녜요. 잘되었으면 좋겠지만 운이니깐 뭐 그떄 가봐야알겠죠.. 
 

스크랩 기타퍼가기

익명톡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