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좋은글
 

삶을 위로하는 시 도토리 23.12.08 13:15:30 497읽음

  

  삶을 위로하는 시 / 정연복

 

혼신의 날갯짓을

쉼 없이 하지 않고서야

 

어찌 새가 자유의 허공을

훨훨 날 수 있겠는가.

 

긴긴 여름의 폭염과 비바람을

숱하게 경험하지 않고서야

 

어찌 푸른 잎이

빛 고운 단풍이 될 수 있겠는가.

 

살아간다는 것은

말처럼 쉽지 않은 일이어서

 

이 세상의 어느 생명이라도

삶의 고통과 시련을 겪어야 하느니.

 

왜 내 삶은 이다지도 힘들까

느껴지고 눈물 나는 날에도

 

본디 삶은 이런 게 아니겠냐고

가만가만 마음을 다스리자.

스크랩 기타퍼가기

좋은글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