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검색
실시간뉴스
 

4월 광화문광장에도 '책마당'…서울광장은 주 4회 확대 더팩트 23.01.25 11:15:01 5읽음


육아 관련 도서 배송 '엄마 북(Book)돋움' 시작

올해부터 서울광장 뿐만 아니라 광화문광장에서도 '책마당'이 열린다. 책읽는 서울광장 운영 모습. /서울시 제공
올해부터 서울광장 뿐만 아니라 광화문광장에서도 '책마당'이 열린다. 책읽는 서울광장 운영 모습. /서울시 제공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올해부터 서울광장 뿐만 아니라 광화문광장에서도 '책마당'이 열린다.

서울시는 책을 통한 시민 문화 향유 사업 3개를 집중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먼저 지난해 서울광장에 이어 올해는 세계 책의 날인 4월23일에 맞춰 광화문광장에 '광화문 책마당'을 연다. 보행광장이라는 특성을 살려 걷고, 잠시 머무는 여정 속에서 책을 가까이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민다는 계획이다.

광화문 책마당은 광화문역의 광화문라운지와 세종문화회관 내 세종라운지 등 실내 2곳과 육조마당, 놀이마당, 해치마당 등 야외 3곳에서 운영된다.

광화문라운지는 광장 전체에서 자유롭게 책을 이용하고, 책을 매개로 한 독서, 만남, 소통이 가능하도록 하는 서비스 거점 공간 역할을 맡는다. 세종라운지는 북카페형 공간으로 세종문화회관의 공연예술과 함께 문화예술을 주제로 한 도서 400여 권을 제공한다. 육조마당에는 경복궁과 인왕산을 배경으로 알록달록한 서가를 설치할 예정이다.

지난해 21만 명이 찾은 책읽는 서울광장은 주 3일 운영에서 주 4일로 확대한다.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이용자층에 따라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목요일에는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요가, 체조 등 몸 행복 프로젝트를 주제로 하는 프로그램을, 금요일에는 다양한 시문학 등 고전작품을 함께 읽고 낭송하는 마음 건강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엄마아빠행복프로젝트의 하나로 어린이를 위한 다양한 놀이·체험 프로그램을 연다.

육아정보가 필요한 시민들에게 책을 배달해주는 '엄마 북(Book)돋움' 사업도 올해 시작한다. 임신 3개월부터 출산 뒤 3개월까지 육아가정에 도움이 되는 책을 꾸러미 형태로 배송해준다.

책꾸러미를 받으려면 임산부 교통비 지원 사업 홈페이지에서 교통비를 신청하면서 엄마 북(Book)돋움 상자를 함께 신청하면 된다.

최경주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올해 다채로운 책 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이 문화향유의 기회를 늘리고 정서적으로 충만한 한 해를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honey@tf.co.kr



[인기기사]

· 이재명-김성태 모른다지만…얽히고설킨 쌍방울 인연

· 현대차, '코나'로 불붙인 '소형 SUV' 경쟁…'셀토스' 독주 막을까

· [오늘의 날씨] 최강 한파 지속…서울 아침 영하 18도

· [팩트체크] '미트2' 35억 대 사문서 위조 수사 어떻게 돼가나

· 행동주의펀드 '1%의 반란'…침묵하던 KT&G, 결국 백기 드나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