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메뉴 검색
실시간뉴스
 

'서해 피격' 서훈, 검찰 출석…박지원도 조만간 조사할 듯 더팩트 22.11.24 16:02:06 16읽음


수사팀 "필요한 시점에 박지원 조사할 것"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박헌우 인턴기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박헌우 인턴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욱 전 국방부 장관과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을 구속하면서 수사에 탄력을 받는 듯 했지만 두 사람이 연이어 구속적부심으로 풀려나면서 숨 고르기에 들어갔었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부터 서훈 전 실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서훈 전 실장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 씨가 피살된 다음 날인 2020년 9월23일 관계장관대책회의에서 이씨가 자진월북했다고 단정하고 이에 어긋나는 정보를 삭제하도록 국방부 등에 지시했다고 의심 중이다.

서 전 실장은 지난 23일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검찰과 다시 조율 뒤 이날 출석했다. 당초 검찰은 서욱 전 장관과 김홍희 전 청장에 대한 신병확보에 성공하면서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두 사람의 구속적부심이 인용돼 잠시 속도 조절에 들어간 바 있다.

검찰은 연이은 구속적부심 인용에도 "두 사람을 기소하는데 큰 문제가 없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검찰 관계자는 '서 전 장관과 김 전 청장에 대한 기소가 아직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수사팀은 차질 없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기소 시점이 예상보다 늦어진 것 아니냐는 지적에도 "수사를 진행 중이다. 구체적 기소 시점을 답하는 것은 현재 단계에서 적절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검찰은 지난 16일부터 이틀간 서주석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다시 집중하는 모양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안보라인 주요 인사를 부른 것은 서 전 차장이 처음이다. 국방부와 통일부, 해경 등 관계기관 압수수색도 마무리했다.

수사팀은 이날 서 전 실장에 이어 조만간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부를 것으로 예상된다. 박 전 원장을 언제 부르냐는 질문에 검찰 관계자는 "수사팀 판단에 의해 필요한 시점에 조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대통령기록관에 대한 압수수색 절차는 아직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을 수사 중인 공공수사3부(이준범 부장검사)도 노영민 전 비서실장을 조사한 데 이어 관련자들을 차례로 부를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 관계자는 "(서해 사건과 강제북송 사건의 수사속도는) 크게 차이 없다"고 설명했다.


sejungkim@tf.co.kr



[인기기사]

· 대통령실, 野 장경태 고발…'김건희 여사 빈곤 포르노' 정쟁

· 삼성 찾은 민주당, 민주노총 총파업엔 '침묵'

· 예견된 화물연대 총파업…17년 요구 '안전운임제' 뭐길래

· [월드컵 프리뷰] 벤투호 우루과이전 승리, '라인 컨트롤'이 변수

· “합리적 임금·폐암 대책”…학교 비정규직 파업 D-1

스크랩 기타퍼가기

실시간뉴스
1 2 3 >
검색